메뉴열기

춘향남원,사랑의1번지즐기자!떠나자! 남원여행

주요사이트바로가기

흐림4月25日
22℃ 흐림

나들이 가기 좋은날나들이 가기 좋은날
주천에서 밤재

주천~밤재

주천-밤재 구간 은 지리산 둘레 800리(약 300여km)를 잇는 국내 최초의 장거리 도보길인 지리산둘레길의 도착 지점이다.

  • 거리 : 7.05Km
  • 예상시간 : 3시간30분
  • 주천-밤재 구간은 지리산 둘레 800리(약 300여km)를 잇는 국내 최초의 장거리 도보길인 지리산둘레길의 도착 지점이다.
  • 경사도가 원만하여 남녀노소 누구나 부담없이 떠날 수 있다. 특히 남원과 구례를 잇는 밤재는 인적이 뜸해 자연의 순수함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어 편안한 탐방길을 나서기에 좋다.
탐방로

위 지도의 코스안내입니다 : 주천 - 원터거리(둘레길 주차장) - 새뜸 외평마을(400m) - 농암정 용궁마을 입구(1km) - 안용궁(1.8km) - 정문등 장안제안 유씨 종가(2.1km) - 절터(3.5km) - 꼭두마리재(3.8km) - 부엉데미 학생수련원(4.1km) - 벼락박골(4.8km) - 앞밤재(7.05km) - 밤재

원터거리

원터거리

원터거리(둘레길 주차장).옛날 조선시대 원님이 구례로 가는 중에 말을 매고 쉬어가는 장소라 하여 원터거리라 부른다. (현재의 주천 둘레길 주차장 옆, '원동향약전시관'부지 지점)

자가용으로 오실분은 네비게이션에 "전라북도 남원시 주천면 외평2길 3. 지리산 둘레길 공영주차장" 주소로 검색

새뜸

새뜸

외평마을 뒤의 새뜸이다.

농암정

농암정

김해김씨가 바위위에 정자를 지어 놓은 곳으로 바위에서 떨어지는 물소리에 귀가 멀었다 하여 농암정이라 부름.(물 소리 때문에 소리가 들리지 않았다)

안용궁

안용궁

신라 진성여왕때 이 마을 동쪽 산에 부흥사(富興寺)라는 큰 절이 있었는데 고승, 선사들이 자주 드나들면서 휴양한 곳으로 마치 바다 속의 용궁(龍宮)과 같아 땅위의 용궁이라 했으며, 오늘날까지 용궁이라 불린다.

정문등

정문등

정문등(장안제안 유씨 종가) 지세가 꿩을 닮았다고 한다.

절터

절터

옛날에 부흥사라는 절이 있었던 절터.절의 자취를 알려주는 것으로 '중터', '너 들검', '명대새', '왕답'등의 들이나 골짜기 이름이 있어 이를 증명해 준다.

꼭두마리재

꼭두마리재

꼭두마리재 혹은 중간재라 불리며, 내용궁에서 웅치로 넘어가는 재이다.

부엉데미

부엉데미

부엉데미(학생수련원)
밤재로 넘어가기 전에 위치한 '지리산유스호스텔' 부근임.

벼락박골

벼락박골

기도원 부근의 골짜기를 지칭하는 곳이다.

밤재정상

밤재정상

앞밤재 남원에서 구례로 넘어가는 고개.

  • 공공누리KOGL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 출처표시
    • 상업용금지
    • 변경금지
  • 남원시 관광과 관광진흥에서 제작한 "주천-밤재"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 주천-밤재 메뉴로 이동하는 QR코드입니다. 이동되는 페이지 URL : http://www.namwon.go.kr/index.do?menuCd=DOM_000000301001002004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콘텐츠 오류신고

맨위로

자료관리담당
담당부서 : 관광과/김려연락처 : 063-620-6190
콘텐츠 수정일
2016년10월3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