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춘향남원,사랑의1번지즐기자!떠나자! 남원여행

주요사이트바로가기

구름많음10月17日
13℃ 구름많음

외출시 옷은 두껍게외출시 옷은 두껍게

혼불 가계도

혼불 사건연보

1800년대
  • 1870 청암부인 生
  • 1895 이기채 生
1900~1940년대
  • 1900 율촌댁 生
  • 1909 저수지 공사
  • 1910 저수지 공사 완료, 경술국치
  • 1919 강호 生, 효원 生 (사리반댁은 1-2살 위 17년생)
  • 1920 강태 生
  • 1922 강모 生, 새터댁 生
  • 1923 강실 生
  • 1936 강모 . 효원 결혼
  • 1937 효원 묵신행
  • 1938 육군지원령 공포(강모 만 16세)
  • 1939 효원 아버지, 어머니, 용원 편지 옴
1940년
  • 강모 전주고보 5학년
  • 바이올린 사건
  • 춘복 . 옹구네 야합
  • 가물치 사건
  • 망혼제
  • 강모 . 강실 야합
  • 강모 . 효원 합방
1941년
  • 강모 부청 취직
  • 5월 17일 강모 아들 철재 生
  • 겨울, 강모 오유끼 만남
  • 청암부인 실섭
1942 년
  • 강모 공금 횡령 파면(여름)
  • 강모 동짓달 만주행
  • 강호 겨울방학
  • 강호 만주행, 강태와 강모 만남
  • 효원, 강모와 강실 사이를 알게 됨
  • 청암부인 별세(음 11월 19일)
  • 평토제(11월 27일)
  • 삼우제(11월 29일, 9일장)
  • 이헌의, 동경의 강호에게 부고 띄우나 강호는 만주에 가 있어 못 받음
  • 강호 귀향
  • 강호 청암부인 영면에 뵈옵고 기채, 기표에게 강태, 강모 소식 전함
1943년
  • 백단 투장(정월 대보름)
  • 춘복 강실 겁탈(정월 대보름)
  • 강실 저수지에서 자살 시도(음 2월)
  • 장독대 사건(음 2월 9일)
  • 진의원 진맥(음 2월 10일)
  • 춘복이 덕석말이(음 2월 10일)
  • 황아장수에게 강실 맡김
  • 옹구네 강실 덮침

줄거리

1930년대 남원 매안 이씨 집안의 삼대 종부(宗婦)가 커다란 축으로 이야기를 이끌고 있다. 청상의 몸으로, 다 기울어져 가는 이씨 집안을 힘겹게 일으켜 세운 청암부인 그리고 허약하고 무책임하기가 이를 데 없는 종손 강모를 낳은 율촌댁, 그리고 그 종손과 결혼한 효원이 주인공인다. 이들이 전통사회의 양반가로서 부덕을 지켜내는 보루로 서 있다면 그 반대편엔 치열하게 생을 부지하는 하층민의 '거멍굴 사람들'이 있다. 특히 양반계층을 향해 서슴없이 대거리하는 옹구네와 춘복이, 당골네인 백단이가 강력한 긴장감을 유발시키고 있다.

이런 갈등의 그물은 우선 효원과 혼례를 치른 강모와 사촌 여동생인 강실이 사이의 근친상간에서 시작된다 . 애틋하게 바라만 보아오던 두 사람이 마침내 건너지 말았어야 할 선을 넘어 섬으로서 제각기 가파른 벼랑으로 내몰린다. 우유부단한 강모는 그를 따라나선 술집 기생 오유끼와 함께 머나먼 만주 봉천땅으로 도피를 해버리고, 강실이는 이룰 수 없는 사랑을 홀로 삭이며 닥쳐오는 암운 앞에 무방비로 놓인다.

한편 상피에 대한 소문이 거멍굴로 전해지고, 자기 자식만은 자신과 같은 운명에 놓여선 안 된다고 생각한 춘복이는 양반댁 강실아씨를 탐내기 시작하고, 춘복이와 몰래 동거를 하고 있던 과수댁 옹구네도 양반에 대한 복수심 그리고 춘복이를 잃고 싶지 않은 집착에서 모종의 음모를 꾸미게 된다. 그 음모란 상피에 대한 소문을 퍼뜨려서 강실이를 내치게끔 하고 그때를 노려 춘복이가 강실이를 차지한다는 것이었다.

차츰 은밀히 옹구네가 퍼뜨린 소문은 그물처럼 강실이와 효원을 죄어들기 시작하고 그 와중에 춘복이는 강실이를 겁간해 임신을 시키게 된다 . 이후 이런 모든 정황을 알게 된 효원은 애증이 교차된 마음으로 강실이를 피접시키려고 하나 그만 옹구네가 중간에서 강실이를 납치함으로서 상황은 예기치 않은 국면으로 치닫는다.

여기에 이씨 문중의 노비인 침모 우례에게 상전의 피가 흐르는 아들 봉출이가 번득이는 비수처럼 성장해 가고 , 청암부인의 묘에 투장을 했다가 덕석말이를 당한 당골네의 원한도 무서운 또아리를 틀게 된다. 그리고 일제 강점기에 계급적 모순을 인식하고 그것을 타파하려는 강모의 사촌형들, 강호와 강태도 강력한 전운을 드리우며 위기감을 고조시킨다. 이런 갈등의 씨줄과 날줄이 촘촘히 짜여서 이제 생생하게 날뛰는 인간군상들을 막 건져 올릴 찰나에 허망하게도 소설은 끝이 아닌 끝이 나버렸다.

이야기 사이사이 마다 , 아니 이야기보다도 더 정성스럽게 저자는 당시 시대의 풍속사를 깨알같이 묘사하고 있다. 첫 장면인 혼례의식을 비롯해서 연(鳶) 이야기며 청암부인의 장례절차 그리고 유자광이나 조광조, '새로 쓰는 백제사'의 이야기도 돋보인다. 여기에 조왕신의 습속이나 복식에 대한 묘사, 윷점이야기 같은 내방의 섬세한 면면들도 감탄 속에 눈길을 끌고, 봉천땅의 구체적인 지리묘사라든지 사천왕의 긴 이야기도 사물에 대한 안목을 키워주는 대목이다 . 도대체 이런 기술을 하려면 얼마나 많은 자료와 공부를 필요로 했을까 ? 독자들은 읽는 내내 고개가 저절로 숙여짐을 느낄 것이다. 그리고 그런 정성이야말로 바로 '혼불'을 만들어낸 근원이지 않았을까 추측하게 된다.

  • 공공누리KOGL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 출처표시
    • 상업용금지
    • 변경금지
  • 남원시 문화예술과 문화예술에서 제작한 "줄거리"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 줄거리 메뉴로 이동하는 QR코드입니다. 이동되는 페이지 URL : http://www.namwon.go.kr/index.do?menuCd=DOM_000000301004002001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콘텐츠 오류신고

맨위로

자료관리담당
담당부서 : 문화예술과/한호윤연락처 : 063-620-6788
콘텐츠 수정일
2016년12월19일